전북소식

농진청, 마늘·양파 한 번에 10톤 건조하는 장치 선보여… 6일 현장 연시회


  • 방계홍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7-05 18:46:12

    ▲ 양파건조© 농진청

    내년 현장에 시범 보급, 적용 작물 늘릴 것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많은 양의 마늘과 양파를 한 번에 예건(저장 전 말리기)할 수 있는 장치 현장 연시회를 오는 6일 충남 서산에서 연다고 5일 밝혔다.

    마늘과 양파는 우리나라 국민 식생활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채소이다.5~6월 수확해 저장하기 전 반드시 잘 말려야 하므로 비닐온실(비닐하우스)이나 창고, 수확이 끝난 논밭 등을 건조 장소로 활용하고 있다.

    비닐온실 바닥에 깔거나 창고에 쌓아놓고 바람을 쐐 말리는 방법은 넓은 공간을 차지하기 때문에 한 번에 많은 양을 처리하기가 어렵다.또한, 논이나 밭에 펼쳐 놓고 말리면 소나기, 장마 등 날씨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서산시농업기술센터는 많은 양의 마늘과 양파를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건조할 수 있는 ‘차압식 마늘‧양파 예건 장치’를 고안해 제작했고, 농촌진흥청은 사용자 안전을 고려해 장치의 성능을 개선했다.

    ▲ 마늘건조© 농진청

    농촌진흥청은 차압식 마늘‧양파 예건 장치를 영농현장에 안정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재배 농가에서 현장 실증시험을 진행했다.

    차압식마늘‧양파 예건 장치는 송풍기, 팰릿, 비닐, 차광막으로 구성돼 구조가 간단하다. 또한, 재배지나 온실 안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고 설치와 해체, 보관이 간편하다.

    기존에는 마을, 양파를 겹겹이 쌓거나 건조 중간에 뒤집어야 하는 문제로 고르게 건조하지 못했지만, 이 장치를 이용하면 마늘 10톤(약 0.66헥타르 생산량), 양파 10톤(약 0.17헥타르 생산량)을 바닥면적26㎡에서 균일하게 건조할 수 있다. 또한, 일반 건조 방법보다 품질이 좋아 마늘의 경우 지난해 기준 kg당 700원 더 높게 수매가가 책정됐다.

    농촌진흥청은 현장 연시회를 열고 내년부터는 영농현장에 장치를 시범 보급해 마늘, 양파 재배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수확 후 저장 전 건조가 필요한 다른 작물을 대상으로 적용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베타뉴스 방계홍 기자 (chunsapan2@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4502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