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성일종, 야당 임시회 소집요구서에 "명백한 법 위반"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6-30 10:13:06

    ▲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 참석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원 구성을 위한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한 데 대해 "명백한 법 위반"이라고 30일 반발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현안안점검회의에서 "국회의장 선출 규정이 생긴 이래 20여년간 원구성과 관련해 여야 합의 없이 단독으로 본회의가 열린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법 제14조에 따른 국회사무총장의 역할은 ‘임시회 집회 공고’까지"라며 "임시사회권자로서의 최다선의원은 본회의를 개의할 권한도 안건을 정할 권한도 없다. 국회의장이 없을 경우 국회는 교섭단체 합의로만 운영되는 것이 국회법의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 협상 정신을 무시하고 편의적으로 쉽게 해석하는 특출한 능력을 갖고 있는 것이 민주당"이라며 "법은 국민들께서 취지를 담아 주신 것이다. 특정정당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최근 민주당이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 청구 취하를 요구한 데 대해 성 정책위의장은 "그토록 당당하게 법안을 통과시켰다면 헌재 심판도 당당히 받으면 된다"고 비난했다.

    또한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을 중심으로 하는 비상경제중대본을 가동할 것을 요구한 것에 대해 성 정책위의장은 "서해 해수부 공무원이 북한에 의해 피살되고 불에 태워졌어도 6시간 동안 구출시도조차 안한 정당의 전 원내대표가 말할 자격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성 의장은 "지금의 경제위기의 원인도 문재인 정부의 유산을 물려받은 것이 큰 부분 중 하나"라며 "국민의 민생까지 정쟁으로 끌어들이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도 엄중한 위기 의식으로 모든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고 정부 뿐만 아니라 국민의힘도 시급한 경제현안부터 취약계층 보호에 이르기까지 다각적인 대책 마련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집권여당이었던 민주당이 대통령을 중심으로 각 부처가 전문가를 중심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음에도 이를 호도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4355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