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고강도 긴축에 주식시장 ‘휘청’…국내 상장 종목 5개 중 1개 ‘52주 신저가’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5-22 19:41:40

    네이버·카카오 등 성장주 무너져...증권주도 줄줄이 신저가

    국내 증시가 약세장에 진입하면서 52주 신저가를 기록하는 종목이 늘어나고 있다. 전체 상장 종목 5개 중 1개는 1년래 최저가를 기록했다.

    ▲ 국내 증시가 약세를 거듭하면서 올해 봄 상장 종목 5개 중 1개는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의 모니터에 이날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마감 가격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종목 2497개 중 종가 기준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종목은 총 503개를 나타났다. 이는 전체의 20.1%를 차지했다.

    유가증권시장 940개 종목 중에서 52주 신저가를 새로 쓴 종목은 160개(17.0%)였다.

    시가총액(시총) 1위인 삼성전자는 지난달 28일 6만4천800원으로 신저가를 다시 썼다. 네이버는 지난 12일 27만원으로, 카카오는 지난 19일 8만400원으로 각각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최근 들어 증권사들 사이에서도 신저가 추락이 속출했다. 주식 거래대금이 줄면서 주식 위탁 매매 수수료가 감소했고 주가 하락으로 상품 운용도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이 기간 코스닥 시장에서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종목은 1577개 중 343개(22.0%)였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CJ ENM(5월 12일·10만4200원) 등이 포함됐다.

    반면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 시장에서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종목은 전체의 10.7%인 266개로, 신저가의 절반 수준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120개(12.8%), 코스닥 시장에서는 146개(9.4%)였다.

    원자재 가격 급등과 곡물가격 상승 등으로 철강업체와 사료업체들이 수혜 대상으로 확인됐다.

    국내 증시에서 신저가 경신이 빈번했던 것은 빅 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 등 미국의 고강도 통화 긴축, 인플레이션(물가 상승)등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다만 현시점부터 주가가 저점을 지나 반등 국면으로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3645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