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서초구, 서초역~강남역 일대 업무 중심지 개발 청신호…지구단위계획 가결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3-24 23:42:36

    ▲ 서초로지구단위계획 위치도 ©서초구

    서울 서초구는 서초로 지구단위계획 가결로 서초역∼강남역 일대 업무 중심지 개발이 가능해졌다고 24일 밝혔다.

    전날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강남역부터 교대역을 거쳐 서초역에 이르는 서초대로 일대 59만6천277㎡에 대한 '서초로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

    계획안은 강남역 인근 롯데칠성 부지 일대의 특별계획구역을 토지 소유 현황에 따라 세분화했다. 이에 따라 토지 소유주 간 이견으로 장기간 개발이 지체됐던 롯데칠성 부지 개발이 가능해졌다.

    또한 진흥아파트 부지가 지구단위계획에 새로 편입됐고, 법원단지 일대 7층 층수 제한은 삭제됐다.

    서초구는 "이번 결정으로 서초역∼강남역 일대 업무 중심지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며 "롯데칠성 부지는 사전협상이나 세부개발계획 수립을 통해 상업 및 준주거지역까지 용도지역 상향 가능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서초구는 서초로 지구단위계획 가결이 2020년 결정된 '내방역 지구단위계획'과 2021년 결정된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세부개발계획'과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했다.

    천정욱 서초구청장 권한대행은 “이번 지구단위계획(안) 수정가결로 서초대로 일대가 서초구 중심지의 신성장동력으로 발돋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2102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