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

영천시, 농촌융복합 산업지구 지정.. 사업비 30억원 확보


  • 서성훈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1-25 16:55:55

    영천시는 최근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2022년 영천마늘 농촌융복합 산업지구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총 사업비 30억원(국비 15억, 도비 4.5억, 시비 10.5억)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농산물 생산, 가공, 유통, 관광 등 농촌지역의 부존자원이 집적된 지역을 농촌융복합산업 지구로 지정해 재정 지원과 함께 규제 개선 등을 통해 1~․3차 융·복합 산업화를 촉진하고, 지역 경제의 다각화 및 고도화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영천시 농촌융복합산업지구 대상지역은 대구‧경북에서 마늘 특화도가 제일 높은 신녕면을 중심으로 화산면, 청통면, 임고면 4개 지역으로, 마늘 재배 면적 및 농가수 비중이 영천시 전체의 85%를 차지하는 지역이다.

    영천시는 신녕폐역을 리모델링해 마늘융복합센터로 조성하고 마늘 관련 직판장, 체험장, 마늘을 테마로 하는 청년 창업몰, 마늘푸드 축제 공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청년 스타트업 창업 교육과 마늘 관련 기능성 식품 개발을 통해 고부가 가치화하고, 주아종구를 활용한 영천주아마늘 브랜드를 개발해 영천마늘의 차별성과 품질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영천시 난지형 마늘 생산량은 평균 2만6천톤으로 전국 2위, 경북 1위로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 마늘산업특구 지정 및 경상북도 마늘 주산지로 지정됐다.


    베타뉴스 서성훈 기자 (abc@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0493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