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GS건설, 서울 용산 한강맨션 아파트 재건축 사업 수주…한강변 최고층 되나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1-22 20:27:09

    ▲지난해 9월 사업시행계획 인가받은 한남맨션에 붙은 현수막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GS건설이 수주했다.

    한강맨션아파트 재건축 조합은 22일 정기총회를 열고 수의계약으로 GS건설을 재건축 시공자로 선정하고, 공사 도급 계약을 체결하는 안건을 가결했다. 총조합원 697명 가운데 570명이 총회에 참석했으며 547명(96%)이 찬성했다.

    사업 계획안에 따르면 한강맨션 재건축의 도급액은 6224억원 규모로 지하 3층∼지상 35층, 15개동, 총 1천441가구 규모로 변모할 예정이다.  공사는 2024년 1월 시작해 36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한강맨션은 LH가 중산층을 대상으로 지은 국내 첫 고급 아파트로 지난 1971년에 준공됐다. 2017년 6월 재건축 조합이 설립됐으며, 재건축 계획이 2019년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2021년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

    GS건설 측은 "올해 마수걸이로 한강변 최고 입지의 단지를 수주했다"며 "한강맨션을 한강변 최고의 랜드마크 아파트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GS건설은 한강맨션 재건축 조합에 서울시에서 인가받은 35층 설계안과는 별도로, 추후 규제가 풀리는 것을 전제로 한 '68층 설계안'도 제시한 상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과거 재임 시절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 등으로 한강 변 개발을 활성화하는 정책을 펼쳤다.

    그 결과 현재 한강변 아파트 가운데 가장 높은 용산구 이촌동 '래미안 첼리투스'(56층), 성동구 성수동1가 '트리마제'(47층) 등이 속속 초고층 아파트로 거듭났다.

    하지만 서울시는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시절인 2013년 '서울시 스카이라인 관리 원칙'을 마련해 제3종 일반주거지역은 35층 이하로, 한강 수변 연접부는 15층 이하로 층고를 제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박 전 시장이 세상을 떠나고 오 시장이 다시 당선되면서 서울시는 한강 변 아파트 15층과 35층 규제를 폐지하는 방침으로 선회했다.

    GS건설의 68층 설계안 제안은 이같은 서울시의 방침에 기반해 오는 6월 지방선거 이후 한강변 높이 제한 규제가 풀릴 것이라는 전제하에 진행된 것이다.

    만약 규제가 풀리고 인허가가 날 경우 한강맨션은 한강변 아파트 중 가장 높은 층수로 변신하게 된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0449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