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식

경기도, 오미크론 확진자 일주일 사이 2.5배 급증…주간 확진자 4주만에 증가세로


  • 김성옥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1-18 15:21:53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베타뉴스=김성옥 기자]경기도 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일주일 사이 2.5배로 급증함에 따라 경기도 주간 신규 확진자도 4주 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8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18일 0시 기준 도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735명으로, 기존 288명에서 지난 한 주(1월 11~17일) 447명이 추가로 변이 확정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1월 9~15일 도내 전체 신규 확진자도 1만556명으로, 전주(8,440명) 대비 2,116명 증가했다. 주간 신규 확진자는 백신 접종 참여와 강화된 거리두기 정책으로 12월 12~18일 이후 4주 연속 감소세였으나 다시 증가세로 바뀌었다.

    특히 최근 2주(1월 3~16일)간 확진자 4,672명(일평균 334명)이 발생한 평택시는 오미크론 검사 건수 158건 중 89.2%인 141건이 오미크론 변이로 확인됐다.

    전체 확진자의 42%(1,983명)가 미군과 연관된 환자여서 경기도와 평택시는 미군 측과 협조해 외출 금지 등 미군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부대 주변 상가번영회 자율휴업, 부대 주변 위생업소 방역 수칙 점검 등 감염예방을 위한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 도는 주한미군 코로나19 대응 회의를 개최하는 등 미군부대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평택시, 미군 측과 협조 관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한편, 18일 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19명 증가한 2,036명이다. 18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530명 증가한 총 21만984명이다.

    17일 오후 8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4,975개다. 현재 1,615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32%다.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총 11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17일 오후 6시 기준 1,793명이 입소해 있다.

    18일 0시 기준 경기도민 가운데 코로나19 기본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1,141만4,202명으로 경기도 인구 대비 84.7%에 해당한다. 3차 접종자는 597만505명으로, 경기도 인구 대비 44.3%다.


    베타뉴스 김성옥 기자 (kso0102280@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0364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