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1년 7개월 만에 '하락 전환'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1-14 19:27:40

    - 지난해 11월 실거래가지수 일제히 하락 전환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가 1년7개월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강력한 대출 규제와 금리인상에 집값 고점 인식 등의 영향으로 관망세가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 전국의 아파트의 실거래가 지수가 지난해 11월 들어 일제히 하락 전환했다. ©연합뉴스

    14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지난해 11월 공동주택 실거래가 지수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는 179.9로 전월 대비 0.79%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가 하락세를 보인 것은 2020년 4월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인천은 0.49% 올랐으나 경기도가 0.11% 하락하면서 수도권 전체의 11월 실거래가 지수도 0.27% 떨어졌다.

    지방의 실거래가 지수도 하락 지역이 늘었다. 11월 기준 세종(-4.11%), 대전(-0.82%), 부산(-0.51%), 울산(-0.09%), 충북(-0.05%) 등지의 실거래가지수가 전월 대비 하락 전환됐다. 대구(-1.35%)는 2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 21년 11월 전월대비 지역별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 변동률(%) ©한국부동산원

    수도권과 지방 모두 실거래가 지수가 하락하면서 전국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지수도 0.15% 하락했다.

    실거래가지수는 시세 중심의 가격 동향 조사와 달리 실제 거래된 실거래가격을 이전 거래가와 비교해 지수화한 것으로, 최근의 시장 상황을 가장 정확히 반영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 서울 연도별 월별 변동률 추이 ©한국부동산원

    전국의 월간 아파트값 상승률도 전달에 비해 크게 둔화됐다. 이날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지난해 12월 전국 주택종합(아파트·연립·단독주택 포함) 가격은 전월 대비 0.29% 올랐으나 오름폭은 11월(0.63%) 대비 크게 줄었다.

    서울 아파트값은 0.60%에서 0.25%, 경기와 인천도 각각 1.67%에서 0.36%, 1.90%에서 0.52%로 상승폭이 축소됐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