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LG유플러스, 지난 7월 출시한 ‘U+라이브클래스’ 온라인 기능 강화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9-13 10:32:26

    ▲ LG유플러스 모델이 U+라이브클래스를 사용하는 모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온라인 교육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U+라이브클래스’의 교육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고 13일 밝혔다.

    ‘U+라이브클래스’는 최대 2만명이 동시에 고화질의 강의 콘텐츠를 끊김없이 시청할 수 있는 교육 전용 솔루션이다. 외국어 공무원 교육 등을 제공하는 학원이나 임직원 교육을 원하는 중견 대기업은 U+라이브클래스를 활용해 손쉽게 고품질의 원격 강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외국어교육 전문기관인 YBM에듀와 손잡고 지난 7월부터 U+라이브클래스 기반의 실시간 온/오프라인 강의 서비스 ‘불.라.방(불같이 오를 나의 실력 라이브 방송강의)’을 선보였다. 불.라.방은 두 달 만에 누적 9000여명의 수강생을 모았고, 최대 3500명의 수강생이 동시에 접속해도 끊김 없는 강의 영상을 송출하는 등 성과를 거둔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고객사인 YBM에듀의 목소리를 반영해 ‘U+라이브클래스’의 기능을 고도화했다. 원격 교육 효율을 높이기 위해 ▲강사의 다양한 강의 스타일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 연동 ▲강의시작과 동시에 녹화가 시작되는 자동녹화 기능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한 집중도 체크 기능 ▲강의 모니터링 및 강사 지원을 위한 조교 기능 등이 도입됐다.

    서비스 안정성도 향상됐다.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 1만여명 직원 교육에 U+라이브클래스를 활용, 안정적으로 솔루션을 운영할 수 있는 최적화 노하우를 확보했다.

    기능 고도화를 바탕으로 LG유플러스는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YBM에듀에 이어 다양한 교육 콘텐츠 기업과 협업 해 직업 공무원 자격시험 등으로 영역을 넓히고, 정기적으로 직원 교육이 필요한 기업, 다양한 분야에 대한 교육 진행이 필요한 기업, 사내 이벤트성 행사를 기획하고 있는 기업 등 다양한 기업 교육 시장으로의 확대도 꾀할 방침이다.

    박병주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은 ”U+ 라이브클래스는 오프라인 강의를 동시간대에 온라인으로 제공하여, 강사와 학생간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게 하고, 다양한 강사 맞춤형 툴을 지원하는 등 학원 및 기업교육에 최적화된 온라인 강의 솔루션“이라며 “대면 교육 시장을 대체하는 것이 아닌, 온/오프라인 교육 환경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출시된 U+라이브클래스는 교육 방식에 맞춰 ▲최대 1,000명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고, 수업 중 출석 체크와 실시간 퀴즈 등이 가능한 ‘튜터링모드’ ▲최대 40명이 얼굴을 보며 토의할 수 있는 ‘토론모드’ ▲최대 2만명이 실시간 강의를 시청할 수 있는 ‘강연모드 ’ 등 3가지 모드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교육에 특화된 기능인 ▲학생 수업관리 ▲자동 출석관리 ▲자료/화면 공유 ▲판서 도구 ▲실시간 채팅 ▲학습게시판 ▲소그룹 스터디 ▲과제 제출 등도 갖췄다.




    베타뉴스 신근호 기자 (danielbt@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