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한화손해보험,‘무배당 차도리ECO운전자상해보험2107시판


  • 이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7-01 22:46:17

    [베타뉴스=이직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무배당 차도리 ECO 운전자상해보험 2107’을 개정하여 7월 1일부터 시판한다. 이 상품은 △ 형사합의금 보장금액 확대 △ 운전중 차대차사고 부상발생금(무과실시 2배 지급) 특약 신설 △ 보험만기까지 무사고시 축하보너스를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대인형사합의실손비(사망확장, 운전자용) 가입 후 사망 사고시 최대 1억 5천만원까지 보상하는 이 상품은 4주 이상 6주 미만 사고에 대해 최대 700만원까지 보장한다. 또한, 운전자가 차대차 사고로 부상을 입고, 무과실(상대방의 일방과실)로 확인이 되면 부상등급에 따라 가입금액의 2배를 보상하는 '무과실확대 운전중 차대차사고 부상발생금' 특약을 신설하였다.

    업계 최초로 개방성골절진단비, 특정상해성탈구진단비 보장특약과 응급의료 아나필락시스 진단비(연간1회한)도 탑재하여 보장을 강화하였으며, 보험만기까지 납입면제에 해당하는 사고가 없는 경우 총 납입보험료의 최대 10%까지 환급하는 제도를 도입하였다.

    이 상품의 가입연령은 운전자보장형의 경우 만18세 ~ 최대 80세까지, 상해보장형은 0세~최대 8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보험기간은 최대 30년까지 설계할 수 있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운전자 보험의 핵심이라고 볼 수 있는 형사합의금, 벌금, 변호사선임비용의 강력한 보장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의 상해위험으로부터 나와 가족의 안전까지 생각한 운전자상해보험” 이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이직 기자 (leejik@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050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