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세균, 정의선과 회동…친환경차 785만대 보급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2-19 10:31:30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차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 등 자동차 산업 관계자들과 만나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18일 오전 경기 화성시 현대기아차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제12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면서 "정부도 올해를 친환경차의 대중화 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정하고 수요와 공급기반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종현 LG에너지 솔루션 대표이사 등이 참석하는 등 정부와 기업이 함께 '친환경자동차 육성 전략'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기존 자동차산업이 친환경차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런 글로벌 트렌드에 민첩하게 대응해 지난해 전기차 수출 세계 4위, 수소차 보급 세계 1위라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며 "관련 산업 종사자 모두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격려했다.

    이어 "하지만 친환경차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본격적인 경쟁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환경을 중시하는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후 미국 내 1, 2위 완성차 기업인 GM과 포드사가 전기차 개발에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독일, 프랑스 등 유럽선진국도 전기차 개발과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우리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퍼스트 무버'(First-Mover)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도록 수요와 공급기반 혁신에 더 속도를 내고자 한다"며 "올해부터 공공부문에 전기차, 수소차 의무구매목표제를 신설해 고정적인 수요를 창출하는 등 정부의 마중물 역할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누적보급 82만대인 친환경차를 오는 2025년까지 283만대, 30년까지는 785만대로 늘린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은 올해부터 친환경차를 전부 의무구매하기로 했다.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에는 구매목표제를 도입해 친환경차 이용을 촉진한다. 택시·버스·트럭 등 영업용 차량에는 보조금과 인센티브를 확대할 예정이다.

    충전 인프라도 크게 늘린다. 산업부는 전기차 보급대 수 절반 수준으로 충전기를 확충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25년까지 50만기 이상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특히 20분 충전에 300㎞ 주행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기는 올해만 123기 이상을 보급하기로 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