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나무기술, CES 2021에서 Smart DX Solution 첫 공개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1-08 09:52:02

    ▲ ©나무기술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나무기술(대표 정철)은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1'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제품라인 ‘Smart DX Solution’을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 선뵌다.

    코로나19 여파로 디지털로 개최되는 올해 CES 2021은 뉴노멀 시대를 대비하는 청사진과 전략을 선뵐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CES는 클라우드, 인공지능, 자율주행 등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나무기술은 지난해 이어 두번째 참가로 CES 2021에서 클라우드, 인공지능, 빅데이터, 스마트시트 전문 기술기업으로서의 미래 기업가치를 알이고 산업전반에 적용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소개하며, 고객들이 경험할 세상과 실질적인 혜택을 제시한다.

    나무기술은 삼성, LG, SK, 신한은행 등과 같은 국내기업과 국회, 법무부, 특허청 등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가상화 및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여 그 기술력과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클라우드는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고 있어 시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IDC는 2021년 말이면 클라우드 중심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으로의 이전 속도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보다 2배는 빨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CES 2021에서 전격 런칭하는 ‘Smart DX Solution’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통합 브랜드로 나무기술과 자회사 및관계사가 개발하고 최적화시킨 차별화된 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Smart Cloud, Smart AI, Smart Bigdata, Smart City로 구성된다.

    회사는 이번 출시를 계기로 클라우드, 인공지능, 빅데이터, 스마트시티 사업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시시각각 변하는 시대에 맞춰 통합 솔루션과 각각의 솔루션으로 별도 제공하며, 신규 고객 확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그간 나무기술은 가상화와 클라우드 기술을 바탕으로 ICT 통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신규 사업부를 신설하고 관계사 투자를 했다.

    아울러, 중견 및 중소기업을 위해 IaaS, PaaS, SaaS를 통합 제공함으로써 기업의 디지털혁신을 통합 제공하여 기업의 디질털 혁신을 하나의 패키지로 이루도록 할 방침이다.

    나무기술은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에 적용된 기술과 노하우를 통합해 제조, 금융, 공공 등 각 비즈니스에 특화된 비즈니스를 펼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다변화되고 있는 IT 서비스 시장에서 고객의 요구사항에 부응하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통합적으로 패키지한 Smart DX Solution을 런칭했다”며, “자동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 및 비즈니스 경쟁력 제고, 맞춤, 융합 등 Smart DX Solution 강점을 통해 디지털 전환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