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용산구청장 '땅투기 의혹' 특위 구성, 또 다시 '좌초'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2-17 15:11:32

    ▲ ©용산구의회 홈페이지 캡처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최근 언론과 용산구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성장현 구청장의 '땅투기 의혹'에 대한 용산구의회 차원의 대응이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0월 '성장현 용산구청장 재산 조사 특위 구성'이 발의되지 못한 데 이어 17일 '용산구청장의 투기 의혹에 대한 입장문'을 의회차원에서 채택하자는 발의도 취소됐다.

    앞서 설혜영 용산구의원(정의당)은 지난 10월 27일 '성장현 구청장 재산 조사 특위'를 구성할 것을 김정재 의장 및 의회에 제안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설 의원은 신상발언을 통해 "성장현 구청장이 자신이 인허가권을 가진 한남3구역에 빌라를 매입하고 아들과 처제도 집을 사는 등 공직자이해충돌방지에 어긋나는 행위를 했다"며 '용산구청장 재산 조사 특위' 구성을 제안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등 몇몇 의원과 국민의힘 소속인 김정재 의장이 "구청장 개인재산에 대해 따질 권한이 없다. 신상에 관련된 발언만 하라"며 설 의원의 신상발언을 막기도 했다.

    이후 설 의원은 "구청장과 의회가 '짬짜미'를 맺어 의회는 집행부 견제기능을 하지 못한다"며 의회 앞에서 '김정재 의장 사퇴'를 촉구하며 40일 이상 1인 천막농성을 벌였다.

    한편 의회 사무국 관계자도 "구청장의 사적인 재산 조사를 의회에서 한다는 것은 옳지 못하다"며 특위 구성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사무국에 답변을 듣고자 연락을 취했으나 의회 사무국은 "(사무국장이) 의원들과 외부 활동 중이라 연락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또한 설혜영 용산구 의원은 16일 '용산구청장 용산구청장의 투기 의혹에 대한 입장문'을 채택할 것을 발의 예정이었다. 이는 구청장 재산 조사특위가 구성되지 못함에 따라 이른 보완할 안건으로 주민들 사이에서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이 안건도 찬성 의원 수를 충족하지 못해 발의되지 못했다. 찬성할 것을 약속했던 의원들도 갑자기 돌아섰기 때문이다.

    이 의원들은 "안건 찬성 여부가 미리 새어나가 입장을 바꿀 수 밖에 없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설혜영 의원은 "앞으로 성장현 구청장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외에도 인사비리, 공무원 행동강령의 사적이해관계 신고 누락, 자녀의 부동산 매입자금 출처 확인 등 여러의혹을 밝히는 활동을 할 것이며 시민행동과 함께 홍보활동 및 서명운동 전개를 지속해나갈 것"이라며 "1월 말 의회에서 (의원들과) 같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