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식

인천항만공사, IPA 중국 상해서 해운환경 변화 및 인천항 홍보 설명회 개최


  • 김성옥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1-25 17:04:12

    인천항 홍보 설명회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 베타뉴스=김성옥 기자]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중국 상해에서 약 40개 화주·선사·물류기업 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해운물류 환경 변화 및 인천항 홍보 설명회를 개최, 물류 환경 정보교류의 장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중국 상해대표부를 중심으로 개최된 이번 설명회는 코로나19로 급격하게 변화하는 해운물류 환경에 대해 공유하고, 전자상거래 시장 현황과 화물 하선 장소 지정에 대해 설명함으로써 참석자들의 중국-한국 물류 환경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또한, 인천항 배후단지 개발 현황 및 계획을 소개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인 교역량 감소세 및 경기침체 속에서도 수도권과 근접한 지리적 장점에 따른 이용의 편리성으로 증가세를 보이는 인천항 물동량과 항로 운영현황 그리고 인천항을 통한 수도권 화물 취급의 장점 등을 설명했다.

    인천항만공사 상해대표부는 이번 설명회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마스크, 의료 기기 등 방역 물자 수요 증가, ▴홈 오피스 및 가정생활 수요 증가, ▴글로벌 생산 및 공급망 붕괴 등이 물류환경과 해운 시황 변화 등에 미치는 영향 및 향후 전망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전달하고 공유하였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설명회와 같은 물류기업 지원 활동을 정기적으로 추진하여 현지 물류 기업들이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천항 이용의 편리성과 다양한 장점에 대한 중국지역별 마케팅을 확대하여 상해대표부를 활용한 공백없는 포트 마케팅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김성옥 기자 (jiu2280@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4244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