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주간웨이브]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5주 연속 1위로 화려한 종영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8-11 15:09:32

    ▲ 편의점 샛별이 주간웨이브 드라마 차트 5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웨이브

    ‘편의점 샛별이’가 마지막 방영까지 주간웨이브(wavve) 드라마 차트 5주 연속 1위를 달성하며 화려한 막을 내렸다.

    ‘편의점 샛별이’와 함께 상위권을 기록하던 ‘한 번 다녀왔습니다’와 ‘그놈이 그놈이다’ 또한 나란히 2,3위를 기록했다. ‘편의점 샛별이’의 종영과 더불어 후반부에 다다르고 있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 ‘그놈이 그놈’ 두 작품의 영향으로 한 달 간 지속된 주간웨이브 드라마 3강 체제가 다음주부터는 새롭게 개편될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 샛별이’는 첫 방영 3주만에 주간웨이브 드라마 차트 1위를 기록, 마지막 방영까지 5주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하며 높은 인기를 끌었다. 지난 8일 방영된 마지막 회에서는 최대현(지창욱)과 정샛별(김유정)이 그들에게 의미 있는 장소 편의점에서 재회를 이루며 기분 좋은 해피 엔딩을 맞이했다.

    ‘편의점 샛별이’의 후속작으로 예정된 웨이브 오리지널 ‘앨리스(김희선, 주원 주연)’는 오는 28일 웨이브와 SBS에서 동시 방영된다.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앨리스’는 ‘편의점 샛별이’의 뒤를 이을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100부작으로 구성된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현재 80부에 다다르며 후반 스퍼트를 올리고 있다. 이초희(송다희)와 이상이(윤재석)의 결혼 선언으로 겹사돈 신호탄이 쏘아진 가운데, TV 시청률 36.5%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웨이브 시청 시간 또한 전주 대비 약 17% 증가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타고 있다.

    3위 ‘그놈이 그놈이다’ 또한 5회 방영분만을 남기고 있다. 전생에 악연으로 얽힌 서현주(황정음)와 김선희(최명길)의 대면으로 서현주와 황지우(윤현민)와의 관계에 변화가 생길 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차트 중위권 순위는 상위권과는 다르게 매주 변동되며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번 주에는 ‘위험한 약속’, ‘출사표’, ‘십사일반’이 나란히 4,5,6위를 차지했다. 특히 KBS 일일 드라마 ‘위험한 약속’이 전 주 대비 시청 시간 12% 상승하며 중위권 순위의 선두 주자를 차지했다.

    웨이브 클래식관을 통해 서비스되는 구작들의 인기도 꾸준하다. 이준기, 아이유 주연의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가 전 주 대비 13계단 상승하며 10위를 기록했고, ‘닥터스’, ‘전원일기’, ‘동이’가 뒤를 이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22054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