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창원 버스 파업 관련, 창원시의 언론대응 미흡 '논란'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8-01 10:52:41

    ▲ 시내버스 파업 대응 종합상황실 모습. © (사진제공=창원시)

    기자 질의에 대해 답변 없어...'시내버스 파업 대응 종합상황실' 구성·운영 '무색'
    허 시장, "시민 볼모로 하는 파업 멈추고...어떤 경우에도 중단없이 운행돼야" 강조

    [창원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공동 임금협상 결렬로 지난달 30일부터 경남 창원시 시내버스 6개 업체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시내버스 파업 대응 종합상황실'을 구성·운영하고 있는 창원시의 시민 소통을 위한 언론대응이 미흡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종합상황실은 조영진 제1부시장을 종합상황본부장으로 하고 총괄상황관리실(실장 기획예산실장)과 수송협상관리실(실장 안전건설교통국장) 등 2실 3팀(총괄홍보팀, 수송대책팀, 노사협상팀) 20명으로 구성됐다.

    종합상황실은 상황 종료 시까지 총괄 상황 관리 및 지원, 시민 소통 관리, 전세버스 등 비상수송대책 추진, 비상근무 인력 관리, 노사 협상 지원 등을 중점 추진해 시내버스 파업의 조기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시내버스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시내버스의 조속한 정상 운행을 도모하기 위한 조처라고 시는 설명했다.

    문제는 지난달 31일 베타뉴스는 버스 파업 관련 국내에는 존재하지 않는 '통산제' 시행 배경과, 지난해 임금교섭 과정을 통해 노사가 임금을 4% 인상 합의하면서 창원시는 지원노선(수익성 없는 비인기 노선으로 의무적으로 운행하는 노선) 손실보상금의 95%를 지급해 오던 것을 100% 지급하기로 업체와 약속했던 결과가 미뤄진 배경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창원시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에서 "현재 (31일 오후 4시30분) 모든 관계자들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회의가 끝나는 대로 (기자님 질의에 대한) 답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창원시는 이날 기자에게 어떠한 연락도 하지 않아 무책임한 언론대응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창원시의 '시내버스 파업 대응 종합상황실' 구성·운영(시민 소통 관리)이 무색하게 느껴지는 대목이다.

    한편 허성무 창원시장은 31일 담화문을 통해 "시민을 볼모로 하는 파업은 멈춰야 한다. 시내버스 최대 고객은 시민"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중단없이 운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15년간 노사를 달래 세금 투입으로 파업 문제를 해결해왔다"며 "이번 만큼은 반드시 불공정한 행태를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베타뉴스 정하균 기자 (a1776b@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1577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