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KB금융, ‘한국판 뉴딜’ 지원에 발벗고 나선다..."2025년까지 9조원 투자"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7-23 16:17:51

    ▲ KB금융그룹은 23일 윤종규 회장을 비롯해 KB국민은행 허인 은행장 등 주요 계열사 경영진으로 구성된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를 열고, 혁신금융의 지속적인 추진 및 확대 개편 등을 통해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화상회의로 개최된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 모습. © KB금융그룹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23일 윤종규 회장을 비롯해 KB국민은행 허인 은행장 등 주요 계열사 경영진으로 구성된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를 열고, 혁신금융의 지속적인 추진 및 확대 개편 등을 통해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KB금융그룹에 따르면 4대 아젠다, 16개 핵심추진 과제로 구성된 KB금융의 '2020년 혁신금융 추진 현황'은 6월말 현재 평균 진도율이 66.5%에 달하는 등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해 KB금융그룹 측은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한 여신지원 확대(기술금융 진도율 85.2%, 5.8조원 지원) 등 기업과 상생하기 위한 그룹 차원의 적극적인 노력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윤 회장과 경영진은 이날 회의에서 'KB혁신금융협의회'를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로 확대 운영하기로 하고,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여신지원 및 투자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중점 추진계획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는 것과 함께, '한국판 뉴딜' 사업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추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들은 우선, '한국판 뉴딜' 사업 중 민간 투자 규모가 큰 '디지털·그린 융복합' 및 '그린뉴딜'을 중심으로 핵심추진과제를 추가 선정하고 그룹차원의 추진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를 위해 그룹 CIB 총괄임원이 'KB 뉴딜∙혁신금융협의회' 신규 위원으로 참여하게 됐으며, 지원 가능 영역의 선정 및 추진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KB금융그룹은 '그린 스마트 스쿨',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를 우선적인 중점 지원 영역으로 결정하고, 2025년까지 총 9조원을 투자(연간 1.5조원/민간투자규모의 약 30% 수준)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윤 회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적 과제인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금융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데이터 산업 활성화 등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적극 동참하고, 민간 자본이 필요한 영역에서의 지원에 앞장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KB금융은 금융권 최초로 이사회내 'ESG위원회'를 신설, ESG 경영에 앞장서 왔으며,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높아진 ESG 관련 사업을 그룹의 핵심전략사업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해남 솔라시도 태양광 발전·에너지 프로젝트' 및 '영암 풍력·태양광 발전사업'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포함하여 `19년말 기준 약 20조원 수준인 ESG 상품·투자·대출 규모를 2030년까지 50조원으로 확대하고, 그룹 차원의 탄소배출량도 25%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베타뉴스 조은주 기자 (eunjoo@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1164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