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극장가] 유아인·박신혜 주연 '#살아있다', 누적 35만 관객 돌파...이틀 연속 '1위'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26 19:06:06

    - 매출액 점유율...이틀간 86.3%, 74% 기록

    유아인·박신혜 주연 좀비 영화 '#살아있다'가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독주하고 있다.

    ▲ 좀비 영화 '#살아있다'가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 ©롯데엔터테인먼트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4일 개봉한 유아인, 박신혜 주연의 생존 스릴러 영화 '#살아있다'는 첫날 20만4천72명, 둘째 날 14만8천990명의 관객을 끌어모으며 누적 관객 수 35만명을 넘어섰다.

    매출액 점유율도 이틀간 86.3%, 74%를 기록하며 독주하고 있다.

    '#살아있다'는 참신한 소재의 좀비물이다.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영화 '#살아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 개봉을 앞두고 재개봉한 '배트맨 비긴즈', CJ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 할리우드 로맨스 '엔딩스 비기닝스'가 같은 날 개봉해 10위권에 진입했다.

    이전까지 1위를 유지하던 신혜선·배종옥 주연의 '결백'은 '#살아있다' 개봉과 함께 2위로 물러났다. 하루 관객 수는 1만명대로 떨어졌다. 누적 관객 수는 61만7천897명으로 6월 개봉작 중에서는 선두를 달리고 있다.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과 '결백'이 8.1%, 7.1%를 차지하고 있다. '배트맨 비긴즈'(4.1%)와 롱런하고 있는 '위대한 쇼맨',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슬럼독 밀리어네어' 등 재개봉작들이 10위권 안에 들어있다.

    한편, '#살아있다'는 실시간 예매율 역시 60.7%를 기록하고 있어 주말까지 독주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침체한 극장가의 정상화를 알리는 기록으로 주목받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