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식

시흥시 방산동 일대 폐기물 불법 매립 논란, 허가시 직무유기 논란


  • 김성옥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01 21:57:55

    [경기=베타뉴스] 김성옥 기자=시흥시 방산동 일대 불법매립 사건이 시흥시청에 적발이 되었으나, 원상복구를 한 것처럼 공무원이 속임수를 쓰고 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풀 만 깍고 속임수 모습(사진=김성옥 기자)

    베타뉴스 취재 결과 올 5월경 측량사는 600만원을 받고 분활 및 야적장 허가를 내줄수 있다며, 지주와 약속 후 공무원을 속이고 있는 것이 포착됐다.

    1일 제보자에 따르면 위 부지는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몰래 허가 없이 불법 매립이 진행 되었다. 이는 지가 상승을 노리는 것으로 옆 부지와 높이를 보면 차이가 있다. 제보자는 공무원을 속여서 분할과 진입도로를 구거로 편의를 봐 주고 허가를 받으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제보자는 개발제한구역에 원상복구 명령을 받고서도 공무원과 결탁한 것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매립 할 때 마다 사진 및 동영상을 찍어서 확보 하고 있다며 시청에서 허가를 내준다면 특혜이고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또 제보자는 경기도 특사경에 수사 의뢰를 해놓았고 그 부지에 아스팔트 폐기물과 주물사 폐기물이 묻혀 있다며, 현장을 안내했다.

    또 취재진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폐기물이 묻힌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묻힌 양은 25톤 기준 수천차로 추정 된다.

    2018년9월18일 불법매립 모습(사진=김성옥 기자)

    시흥시 건축과 녹지지도팀 관계자는 2009년 위 부지에 매립자가 있으며, 전체 원상복구 시 허가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위 부지에 불법매립 논란이 있음에도 허가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 된다.

    옆 땅 모습(사진=김성옥 기자)


    베타뉴스 김성옥 기자 (kso0102280@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18570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