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버워치 총괄 제프 카플란, 역할 고정 없는 자유 경쟁전 합류 예고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5-13 10:44:23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오버워치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제프 카플란 게임 총괄 디렉터 겸 부사장의 개발자 업데이트 영상을 통해 역할 고정 없는 '자유 경쟁전'의 정규 경쟁전 합류를 예고했다.

    오버워치 자유 경쟁전은 작년 8월 도입한 역할 고정이 적용되지 않은 이전 버전의 경쟁전으로 아케이드 모드를 통해 지난 4월 15일부터 한시적으로 선보였다.

    자유 경쟁전의 공식 도입은 한국 커뮤니티를 위시한 전 세계 플레이어의 목소리와 여기에 귀 기울인 오버워치 개발팀의 행동이 맞아떨어진 결과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역시 한국 커뮤니티 의견을 종합, 자유 경쟁전의 필요성을 오버워치 개발팀과 적극 논의해왔다.

    역할 고정 없는 경쟁전 환경에 대한 커뮤니티의 니즈는 통계 결과로도 입증됐다. 자유 경쟁전 도입 24시간 후 공개된 '지역별 플레이어 이용 시간 비율'에서 한국 플레이어는 전체 플레이 모드 중 자유 경쟁전을 2번째(이용률 25.4%)로 많이 즐겼다. 이는 다른 지역과 비교해서도 압도적 선호도라 할 수 있다.

    이 같은 한국 플레이어의 호응에 힘입어 오버워치는 자유 경쟁전의 정규 경쟁전 합류를 공식화했다. 정규 경쟁전으로의 합류 시점은 7월 초로, 역할 고정이 유지되는 '일반 경쟁전'의 새로운 시즌(23 시즌) 시작과 함께 동시 선보인다.

    이에 대해 제프 카플란 총괄 디렉터는 "자유 경쟁전에 대한 유저 반응을 살피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었으며, 지역별 자유 경쟁전을 즐기는 방식도 상이했다. 특히, 조사 결과 한국은 가장 높은 자유 경쟁전 이용률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높은 선호도를 기록한 자유 경쟁전은 사전 예고된 4주 간의 플레이어 피드백 수렴 기간을 마치고 7월 초로 예고된 정규 경쟁전 합류 전 짧은 휴지기를 갖는다. 단, 오는 6월 중순경 아케이드 모드에 자유 경쟁전을 재도입, 경쟁전 공식 합류 전 짧은 시즌을 운영할 방침이다.

    제프 카플란은 "이번 결정에 따라 경쟁전 23 시즌부터는 플레이어별 기호에 맞는 경쟁전을 즐길 수 있게 된다. 올해 오버워치의 주요 목표에는 신속한 밸런스 업데이트와 실험적 활동의 반복 등이 있으며, 지금의 변화 역시 그 일환으로 봐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유 경쟁전은 역할 제한에서 오는 재미 감소와 대기열 불만을 해소한다는 점에서 각광을 받았다. 제프 카플란이 영상에서 밝혔 듯 대기열 해소에 있어서도 실질적 효과가 크다는 것이 입증됐다. 여기에 치열한 경쟁 환경 속에서 탄생한 전술의 다양성과 유연함으로 오버워치를 보다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는 플레이어들의 긍정적 평가도 연이었다.

    공개된 개발자 업데이트에서는 곧 적용될 2번째 '체험 모드'에 대한 예고가 있었다. 흥미로운 밸런스 체인지와 함께 지원 영웅에 대한 대대적 변화도 함께 언급됐다.

    한국을 포함, 다양한 플레이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오버워치의 노력과 이로 인해 파생되는 변화에 전 세계 유저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7633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