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대구·경북 봉쇄' 발언 파장… 홍익표, 민주당 대변인직 사퇴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2-26 15:52:19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세계 경제에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공포까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경북(TK) 지역 '봉쇄 조치' 표현으로 물의를 빚은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대변인직에서 사퇴했다.

    26일 홍 수석대변인은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 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했다"며 "이에 사과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그는 "질책을 달게 받겠다"며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 보듬으며 함께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중 하나로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를 언급했다가 거센 후폭풍이 일었다.

    그는 이후 추가 브리핑을 통해 '지역 봉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수습에 나섰으나 대구·경북 지역의 여론 악화를 막지는 못했다.

    민주당의 TK 지역 공동선대위원장인 김부겸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당·정·청 회의에서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사용돼 불필요한 논란이 일었다"며 "오해받을 수 있는 배려 없는 언행을 삼가 달라"고 지적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심려를 끼쳤다. (대구)시·(경북)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송구스럽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홍 수석대변인은 앞서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 고발을 주도했던 것으로 알려져 한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