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세균 총리후보자 집값 안정 의지와 자질검증이 먼저’

  • 강규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1-03 15:31:58

    ▲자료제공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올해 3일,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국무총리로 지명된 정세균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앞서 집값 거품 제거에 대한 의지와 정책부터 공개적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대통령은 집값 자신 있다’라고 말했기 때문에 차기 총리는 재벌과 다주택자 투기세력보다는 집값하락 안정을 원하는 총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실련은 “이번 정세균 총리후보자 청문회에는 자질과 도덕성뿐 아니라 집값 안정에 대한 의지와 정책 그리고 자질 등에 대한 검증이 무엇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정세균 후보자는 총리가 되고 싶다면 스스로 집값 거품 제거에 대한 의지와 정책부터 공개적으로 제시 바란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정세균 후보자에 대해“참여정부 시절 국민 90%가 지지했던 공공아파트 분양원가공개조차 찬성과 반대 입장을 번복하여 폭등하던 집값 문제를 방치했던 과거가 있다.”고 했으며 이어서“2004년 4월 17대 총선 당시 정세균 후보자는 여당인 열린우리당 정책위의장으로서 총선공약을 총괄 지휘했을 했으며 당시 경실련과 주택정책 관련 간담회(2004년 3월 29일)에서도 공공아파트 원가공개를 찬성했고 이후 17대 총선 핵심공약으로 채택했음에도 불구하고 총선 이후 백지화를 선언하며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렸다.”는 부분을 밝혔다.

    또한 경실련에 의하면 2005년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제4정조위원장)이 분양원가 전면공개를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을 때, 열린우리당 원내대표였던 정 후보자는 당내 일부 의원들의 ‘분양원가공개 시장원리에 안 맞다’라는 입장에 힘을 실어 분양원가공개를 반대했다는 것이다.

    분양원가공개는 노무현 대통령과 여당인 열린우리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야당 서울시장이 2006년 9월 25일 ‘공공아파트 원가공개, 분양가 상한제 후분양제 3종 정책 추진선언’으로 서울시가 먼저 시행했으며, 야당 서울시장의 선언 3일 만에 노무현 전 대통령도 공개로 입장을 즉시 선회한바있다. 경실련에 의하면 당시 정세균 총리후보자는 산업부 장관으로 재직하였으며 2006년 12월 열린우리당 당 의장으로 복귀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택지를 조성원가 수준으로 싸게 공급하고 분양원가를 공개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입장을 또 바꿔 분양원가공개에 찬성했다는 것이다.

    이에대해 경실련은 2004년 4월 총선 핵심공약인 '분양원가공개 백지화'로 부동산가격이 폭등한 뒤의 입장 선회는 "정세균 후보자의 진정성 없는 정책 의지를 재확인 해준 것에 불과하다."는 해석이다.

    -이하 정세균 총리후보자에 바라는 경실련 글
    문재인 정부 이후 집값은 역대 어느 정부보다 가파르게 올랐고 수차례 대책발표에도 집값은 하락하지 않고 있다. 개발 관료와 거짓통계에 의존하여 실책만 남발하고 있는 총리와 경제부총리 그리고 청와대 정책실, 국토부 장관 등 무능한 정책책임자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향후 국정을 책임져야 할 총리후보자가 과거 집값 폭등으로 몸살을 앓았던 참여정부 시절 집권 여당의 정책총괄자 원내대표였다. 당시 보여준 오락가락 행보는 과거와 유사한 현재 상황에서 국무총리직을 수행할 자질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

    따라서 후보자는 집값을 잡겠다는 확고한 의지와 정책대안을 제시하고. 민간 분양원가 공개와 분양가상한제 전면 확대 등 집값 안정에 대한 정책과 입장부터 명확하게 밝히기 바란다. 청문회도 후보자의 부동산가격 안정과 불로소득 근절에 대한 정책과 자질 등을 검증할 수 있는 자리여야 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1720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