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아세안 진출, 저임금만 보면 낭패 보기 쉬워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1-22 13:58:08

    ▲ 부산상공회의소 (사진=연합뉴스)

    ▶ 통관, 원산지증명 등 수출 허가 절차에 대한 행정처리 지연 애로 가장 많아

    ▶ 임금 인상과 구인난 가중되면서 단순 저임금투자 메리트 갈수록 줄어 들어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아세안 지역에서 지역 기업들은 통관과정의 행정처리 문제, 인력난, 경제·사회적 시스템 부재, 인프라 부족 등 다양한 형태의 애로를 현지에서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아세안 지역이 성장하면서 임금도 빠른 속도로 인상되고 있어 단순히 저임금만보고 현지에 진출한다면 많은 리스크가 따를 것으로 보인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아세안 국가를 상대로 교역을 하거나 현지에 진출해 있는 지역 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한 애로사항 모니터링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모니터링 사례를 보면 까다로운 수출입 통관 절차와 원산지증명서, 선적서류 등 과도한 서류 제시 요구로 애로를 겪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베트남 현지에 진출한 지역 철강업체인 A사는 국내에서 보내는 원자재에 대한 까다로운 통관 절차와 과도한 서류 요구로 애를 먹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하소연 했다.

    현지에서 강관을 제조하고 있는 B사는 원산지 증명의 경우 FTA 협정상 3영업일 이내에 발급해 제공하면 됨에도 불구하고 영업일에 포함되지 않는 휴일을 영업일로 산정해 증명서 재발급 또는 패널티를 요구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했다.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지역으로 완구를 수출하고 있는 C사도 최근 일부 아세안 국가에서 신규 수출시 수입허가 절차가 까다로워지고 있고 각종 수입 인증이 강화되면서 비용 부담이 증가하는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인력난과 관리 문제로 발생하는 애로도 최근 크게 늘고 있다. 아세안 지역에 대한 글로벌 기업의 진출과 투자가 늘면서 근로환경이나 급여 등에서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기업으로 이직이 늘고 있고, 이로 인한 인력공백, 구인난을 겪고 있는 기업이 많았다.

    소프트웨어 개발과 공급을 하고 있는 D사는 글로벌 기업들이 좋은 조건을 제시하면서 인력을 흡수하고 있어 구인난이 심하다고 호소했다. 특히 프로젝트 진행 과정에도 고임금을 쫓아 이직을 하는 경우가 잦고, 이직한 직원을 통해 회사 고유의 특허, 영업기밀 등이 경쟁기업에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지만 이를 막을 수 있는 사회·경제적 시스템이 없어 고충을 겪고 있었다.

    베트남 현지에서 필름 관련 제품을 제조하고 있는 E사도 최근 미중 무역 분쟁으로 중국 기업의 진출이 늘면서 관리자급 인력을 빼내가고 있어 인력 관리에 큰 애로를 겪고 있었고, 고성장으로 임금도 빠르게 인상되면서 저임금의 메리트도 점차 사라지고 있다고 했다.

    한편 조사에 응한 기업들은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이 아세안 국가에 대한 지역 기업의 진출과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랐으며, 일부 기업들은 교역을 하고 있거나 진출해 있는 아세안 국가의 경제나 외교담당 정책당국자와의 만남을 원하기도 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이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 수요선 다변화 과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계기가 되기 위해선 지역기업 비즈니스와 연계한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네트워킹 자리가 마련돼야 하며, 특히 한-아세안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기능을 갖춘 컨트롤 타워가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전진기지인 부산에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0446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