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침체했던 지상파 드라마 '꿈틀'… '동백꽃 필 무렵' 눈에 띄네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1-06 16:39:58

    ▲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KBS 

    연말 시상식 시즌을 앞두고 지상파 드라마들이 저마다 특색 있는 작품들을 내세우며 화제성을 이어가지만 역시 '동백꽃 필 무렵'을 제외하면 눈에 띄는 성과는 찾기 어렵다.

    6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10월 다섯째 주(10월 28일~11월 3일)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하단용어설명 참조) 집계에서 2위부터 5위까지 모두 지상파 평일 미니시리즈가 차지했다.

    2위는 MBC TV 수목극 '어쩌다 발견한 하루'(CPI 지수 263.2), 3위는 SBS TV 월화극 'VIP'(262.1), 4위는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246.1), 5위는 SBS TV 금토극 '배가본드'(231.8) 순으로 나타났다.

    ▲  '어쩌다 발견한 하루' ©MBC

    한동안 침체했던 지상파 드라마가 최근 '꿈틀'한 것은 사실이다. 최근 지상파는 월화극 또는 수목극을 잠정 중단하고 평일 미니시리즈 장르에서 '선택과 집중' 전략을 펴고 있다. 덕분에 '월화수목금토일' 매일 드라마를 꼬박꼬박 제작하던 이전에 비해 작품의 질은 다소 향상된 느낌이다.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만화 속 인물들의 러브스토리라는 독특한 설정과 김혜윤, 로운, 이재욱 등 신예들의 활약으로 국내 젊은 층 외에 중국 시청자들까지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VIP ©SBS

    SBS 'VIP'는 남자주인공의 내연녀 찾기라는 장치를 활용해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고, 막판 레이스 중인 '배가본드'는 세월호 참사 등을 연상케 하는 에피소드로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작품을 사례로 들어 '지상파의 부활'이라고 단언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시청자 폭을 확장하는 데는 어려움을 겪으며 시청률이 3%대에 머물고 있다.

    'VIP'는 시청률은 8%대를 기록하고 있지만, 백화점 VIP 고객들의 사생활과 전담팀의 애로를 조명하겠다는 당초 기획 의도보다 '내연녀 찾기'를 위한 수수께끼가 반복적으로 전개되면서 연출이 촌스럽다는 비판에 직면한 상황이다. '배가본드' 역시 기존 첩보극들과 큰 차별화에 성공했다는 평은 듣지 못하고 있다.

    지상파 드라마 중 유일하게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췄다고 인정받는 작품은 '동백꽃 필 무렵'이다.

    '백희가 돌아왔다', '쌈, 마이웨이'에서 소외된 인물들을 향한 인간애를 보여줬던 임상춘 작가는 이번에도 인물 하나하나에 애정을 담아 그리며 다양한 연령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강하늘-공효진 커플 외 옹산 마을 사람들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호연과 아름다운 시골마을 풍경이 리얼리티를 강화하고, '까불이 찾기'라는 추리 요소는 화제성을 이어가는 동력으로 작용 중이다.

    '동백꽃 필 무렵' 최근 시청률은 18.4%로 20% 돌파를 목전에 뒀다.[연합뉴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