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韓수출, 중간재 치우쳐 미중 분쟁에 취약"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0-23 11:23:32

    © 연합뉴스

    우리나라 수출에서 중간재 수출 비중이 지나치게 높아 미중 무역분쟁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3일 발표한 '세계 소비재 시장 잠재력 분석 및 우리나라 수출 경쟁력 현황'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화장품, 자동차 등 소비재 수출을 늘려 이를 보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 중 소비재의 비중은 10.6%로, 중국(25.7%), 독일(25.1%)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반면 중간재는 71.5%로 중국(43.8%), 독일(46.4%), 미국(48.2%), 일본(51.5%) 등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보고서는 "중간재는 글로벌 경기 변동에 민감할 뿐더러 가공절차상 최종재 수요 변화에도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 연합뉴스

    미중 무역분쟁이 한국-중국-미국으로 이어지는 글로벌가치사슬을 약화시켜 대(對)중국 수출에 부정적으로 작용한 것처럼, 중간재 수출비중이 높은 한국은 3국간 통상분쟁에도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중간재와 달리 소비재는 경기 방어적인 움직임을 보이기 때문에 수출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지만 우리 소비재 수출은 비중뿐 아니라 금액도 2014년 이후 4년 연속 줄고 있어 문제"라면서 "경기 변동에 따른 수출 리스크를 분산하기 위해서라도 소비재 수출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