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현대차 노사-울산 북구청 '해상캠핑장' 조성 MOU 체결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0-15 12:35:30

    ▲ 현대자동차 노사는 15일 울산 북구청에서 (좌측부터)최준혁 현대자동차 전무, 이동권 울산북구청장, 하부영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당사 현대차 해상캠핑장(가칭) 조성을 위한 MOU를 체결식을 갖고, 해상캠핑장 조성 공사 비용 30억원을 울산시 북구청에 지정 기탁했다. © (사진제공=현대자동차)

    15일 MOU, 북구 당사동 공유수면에 6200㎡ 규모 바다 위 캠핑장 조성 본격화

    현대차 노사, 해상캠핑장 건립 비용 30억원 지원…내년 3월 착공해 10월 완공 예정

    "지역민과 울산을 찾는 관광객에게 자연과 함께 하는 또 하나의 명소 되길"

    [울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현대자동차가 울산 북구청과 함께 해상캠핑장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

    현대자동차 노사는 15일 울산 북구청에서 최준혁 현대자동차 전무, 하부영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장, 이동권 울산북구청장, 김진수 당사마을 어촌계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당사 현대차 해상 캠핑장(가칭)' 조성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당사 현대차 해상캠핑장'은 전국 최초로 바다 위에 조성되는 캠핑장으로 울산 북구 당사동 507번지 일원 공유수면 위에 6200㎡ 규모로 건립되며, 내년 3월 착공에 들어가 10월 완공된다.

    노사는 이에 앞서 지난 4월 노사협의회에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방안으로 울산 북구 지역에 해상캠핑장 설립을 추진하기로 하고, 울산 북구청과 함께 장소 선정·타당성 검토 등 세부 일정을 논의해왔다.

    이번 MOU를 통해 현대자동차 노사는 해상캠핑장 조성 공사 비용 30억원을 울산 북구에 지정 기탁하고, 울산 북구는 해상캠핑장 조성을 위한 제반 업무 수행과 향후 운영 관리주체 선정 및 지속 운영을 위한 예산·인력 확보방안을 마련키로 하는 등 해상캠핑장 조성을 위한 실행 계획을 구체화했다. 캠핑장 명칭은 현대자동차 노사와 당사마을 주민 의견을 반영해 결정될 예정이다.

    이동권 울산 북구청장은 "현대차의 지원으로 조성되는 해상캠핑장을 지역 명소로 발전시켜 체류형 관광지의 원동력으로써 북구의 관광 활성화와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노사가 지원하는 해상캠핑장은 가족 친화형 여가문화 확산과 함께 체류형 관광산업 육성에도 기여할 전망"이라며 "해상캠핑장이 지역민과 울산을 찾는 관광객에게 자연과 함께 하는 또 하나의 명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1996년 아산로(341억), 2002년 월드컵 조형물(3억5000만), 2009년 북구 오토밸리 복지센터(208억), 2019년 키즈오토파크 울산(50억)을 조성해 기부채납하는 등 지역 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