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허지웅, 투병 중 전하고 싶던 말 무엇? '나혼자산다' 합류할까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0-12 01:43:33

    ▲ © (사진=허지웅 SNS)

    허지웅이 다음주 방송되는 '나혼자산다'를 통해 근황을 공개핸다. 

    허지웅은 지난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치료에 전념하겠다고 발표했다. 당시 자신의 SNS을 통해 투병 사실을 알리며 "삶이란 버티어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다"라면서도 "이기겠다"라며 완치 의지를 강하게 보여 화제가 됐다.

    투병 중이던 허지웅은 어머니와 함께 tvN '아모르파티'에 출연했다. "제가 빨리 어떻게 될지도 모른다"라며 "어머니도 좋은 분 만났으면 좋겠다"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어머니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사랑하는 말도 해본 적 없고 힘들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라며 "어머니 무릎베게 하고 누워서 울고 보고 싶다"라고 고백, 시청자들에게 여운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8개월 만 허지웅은 SNS에 "나 이제 멀쩡하다"라며 "악성림프종을 앓기 이전보다 훨씬 더 건강하다"라며 완치 소식을 전하며 방송 출연 의지를 보인가운데 그가 '나혼자산다'의 무지개 멤버로 완전히 합류할 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