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日수입차 업체, 불매운동 여파로 3개월째 부진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0-04 14:38:59

    ▲ 일본 수입차 업체들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여파로 3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이어가며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사진은 렉서스의 뉴 제너레이션 ES300h 차량. © 연합뉴스

    일본 수입차 업체들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여파로 3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이어가며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집계에 따르면 9월 전체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는 2만20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3% 증가했다.

    이 가운데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는 1,103대로, 전년동월 대비(2,744대) 59.8% 급감했다. 일본차 판매량은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2,674대) 전년동월 대비 -17.2% 줄었고, 8월(1,398대)에는 -56.9%로 감소 폭이 대폭 확대됐으며 9월 감소폭이 더 늘었다.

    때문에 지난달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차 점유율은 5.5%로 떨어졌다. 이는 1년 전(15.9%)의 3분의 1 수준이다. 또 올해 들어 9월까지 누적 판매량도 2만8,65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줄었다.

    브랜드 별로는 렉서스 판매량이 46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8% 상승했다. 단 이는 지난해 10월 신차 출시를 앞두고 9월 판매가 적었던 기저효과라는 게 렉서스 측의 설명이다. 렉서스 판매량은 전월(603대)에 비해선 22.2% 줄었다.

    도요타는 374대로 -61.9%, 혼다는 166대로 -82.2%, 인피니티는 48대로 -69.2%, 닛산은 46대로 -87.2%를 각각 기록했다.

    반면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은 전년동월대비 판매량이 늘었다. 이 기간 벤츠의 판매량은 7,707대로 1년 전보다 296.7% 급증했다. BMW는 전년동월 대비 107.1% 증가한 4,249대를 기록했고, 아우디는 16.0%(1,996대), 볼보는 66.6%(996대)씩 각각 늘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