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文대통령·트럼프, 3차 북미회담 공조 확인...트럼프 "北과 좋은 관계"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9-24 10:45:26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있다 © KBS 뉴스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와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 양국의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남북관계가 크게 발전했다"고 강조한 뒤 "조만간 3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실무협상이 열릴 거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3차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면, 한반도의 비핵화와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인 업적이 될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는 아주 좋다"며 그 증거로 오랫동안 핵실험이 없었단 점을 들었다.

    이후 두 정상은 비공개로 회담을 이어갔고 북한에 대한 무력행사를 하지 않는다는 기존의 약속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욕 현지에서 브리핑을 갖고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합의를 기초로 협상을 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실질적 진전을 이루려는 의지가 강함을 확인했다"며 "두 정상은 (북미간) 실무협상이 3차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도록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한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전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는 11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도 논의됐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합리적 수준의 공평한 분담을 강조했다"며 "우리 정부 들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국방예산 및 미국산 무기 구매 증가, 분담금 꾸준한 증가 등 한미 동맹 등에 기여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상세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국 정부의 무기구매와 관련, 지난 10년간 현황과 향후 3년간 계획을 밝혔다고 이 관계자가 설명했다.

    이날 정상회담에 우리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이 배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