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조국 "국민 허용한 기회 잘 알아...검찰 감독기능 실질화 할것"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9-09 16:57:16

    ▲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법무부 검찰 개혁의 법제화 및 국민의 인권보호 위한 수사통제 등 법무부의 검찰 감독기능을 실질화 해야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법무·검찰 개혁을 위해서는 법무부가 법무부의 일을 잘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동안 법무부는 검찰의 논리와 인적 네트워크로 움직여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검찰 권력은 강한 힘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제도적 통제 장치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검찰 개혁의 의지를 다졌다.

    그는 "정치적으로 민주화된 사회에서 특정 권력이 너무 많은 권한을 갖고, 그 권한에 대한 통제장치가 없다면 시민의 자유와 권리는 위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우리는 역사적 경험을 통해서 잘 알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누구도 함부로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을 시민들, 전문가들 그리고 여러분과 함께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오늘 제게 주어진 기회는 제가 만든 것이 아니라, 국민께서 잠시 허용한 것임을 잘 알고 있다"며 "제 허물과 책임, 짊어지고 가겠다. 젊은 세대들이 저를 딛고 오를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먼저 밝혀둔다"고 전했다.

    가족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해 조 장관은 "개인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막중한 소임을 맡게 됐다"며 짧게 언급했다.

    이날 취임식은 법무부 7층 대회의실에서 법무부 소속 직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됐다. 

    법무부는 소속 직원들에게도 취임식에 참석하라는 공지를 하지 않았다. 취임식 10분 전까지도 취임식장에서 장관을 기다린 법무부 직원은 10여 명에 불과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낮은 자세로 임한다는 마음으로 취임식 행사를 최소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검찰 기관장 중에서는 김영대 서울고검장만 참석했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불참했다. 관례상 검찰총장은 별도로 장관을 만나지만 최근 조 장관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상황을 감안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취임 인사도 생략할 것으로 전해졌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