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서울 단독·다가구 주택 낡은 수도관 2022년까지 모두 교체…1천억 투입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8-22 08:00:09

    낡은 수도관 교체 공사비 최대 80% 지원

    ▲ 아파트 공용 급수관 교체 전후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오는 2022년까지 주택 내 낡은 수도관 전량 교체를 목표로 공사비의 최대 80%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올해 5만가구 등 모두 17만5700가구에 수도관 교체 공사비를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07년부터 공사비 지원 사업을 통해 시내 단독·다가구·공동주택 전체 56만5000가구 가운데 이미 69%(39만 가구)를 새 수도관으로 교체 완료했다.

    남은 17만5700가구 가운데 7월 현재 2만1526가구가 교체를 마쳤으며, 올해 5만, 내년 5만6000가구, 2021년 4만, 2022년 2만9700가구 등 교체를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1994년 4월 이전 건축되고, 녹에 취약한 아연도강관을 급수관으로 사용하는 주택이다. 지원액은 전체 공사비의 80% 이내에서 단독주택은 150만원까지 지원한다. 다가구는 최대 250만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세대 당 최대 120만원(공용급수관 세대 당 40만원 포함)이다.

    교체 공사비 지원 신청은 120다산콜센터나 관할 수도사업소로 하면 된다. 담당 직원이 가정을 방문해 지원 대상 여부를 판단, 지원 절차 등을 안내해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