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할까?...나경원 “조국 지명 자체가 국정농단”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8-18 20:51:31

    ▲ 조국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회 이미지 © SBS TV 뉴스 화면 캡처

    [베타뉴스 조창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자체가 국정농단이자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18일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조국 후보자 검증을 담당할 전담팀을 만들겠다며, 법제사법위원회를 중심으로 정무위와 교육위, 당 법률지원단, 미디어특별위원회 등이 함께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국 후보자는 위법한 후보이자 위선적이고 위험하다는 '3대 불가사유'가 있다면서, 청문회에 나오기 전에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3대 불가사유는 첫째 위법한 후보, 두 번째 위선적 후보, 세 번째 위험한 후보”라며 “조 후보자의 경우에는 인사청문회 TF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름도 없는 펀드에 전 재산보다 많은 금액을 약정하는 등 청와대 민정수석 자리를 돈벌이 수단으로 썼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착한 척, 정의로운 척, 깨끗한 척을 다 했는데 전부 본인이 다 앞장서서 했다"며 "위장전입, 폴리페서 문제는 정말 특권 의식 아닌가”라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블랙리스트·민간인 사찰 의혹 등은 물론이고 지금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까지 정말 위험한 후보"라며 "이런 법무부 장관에게 우리의 법질서를 맡길 수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빨리 지명 철회해야 하고, 조 후보자는 빨리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모펀드 투자·부동산 거래 등 의혹에 대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18일 전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 내용도 일부 확인했다”면서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간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박 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정책 능력이나 당사자 가족만 검증해야 하는데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 전 이혼한 동생부부까지 이런 식으로 소문을 퍼트리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04125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