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독일 2분기 GDP 0.1% 감소...3분기만에 마이너스 기록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8-16 14:12:49

    ▲ 독일 산업의 중추인 자동차 공장의 모습. © 연합뉴스

    독일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미중간 무역 전쟁 여파로 3분기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블룸버그, 가디언 등 15일(이하 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독일 연방통계청은 전날 2019년 2분기(4~6월)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 대비 0.1%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미중간 무역 전쟁의 여파로 주력 산업인 제조업의 생산 및 수출이 크게 줄었기 때문인데, 독일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건 3분기 만이다. 연방통계청은 "소비와 투자가 경제를 지원하지만 무역이 성장을 둔화시켰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력 산업인 자동차 부분의 타격이 컸다. 독일 자동차 산업협회에 따르면 이 기간 독일 내 수출한 차량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나 감소했다.

    자동차용 부품 소재 산업도 무역 전쟁의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독일 최대 화학기업 바스프(BASF)는 오는 2021년 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약 6,000명의 직원을 감원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마틴 브루더밀러 BASF 최고경영자(CEO)는 자동차 산업에 대해 "2019년 회복은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9일 발표된 6월 무역 통계에서도 수출액은 전년동월 대비 8.0% 감소했다. 외신들은 유럽 ​​연합(EU) 경제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독일의 부진은 EU 전체의 악영향을 줄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때문에 독일 정부가 재정 투입으로 경기를 뒷받침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유럽중앙은행(ECB)는 9월 금리 인하와 양적 완화 정책 재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주요국의 2분기 성장률 역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영국은 0.2% 감소하면서 6년 반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영국 정부가 오는 10월 말 EU와의 합의 없이도 EU를 탈퇴하겠다고 선언하면서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프랑스는 0.2% 증가했지만 시장 예상을 밑돌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