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소상인, 노브랜드 가맹점 철수 촉구 기자회견… “꼼수출점으로 골목상권 파괴”

  • 전준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6-17 20:06:05

    ▲ 노브랜드 출점저지 전국비대위가 17일 이마트 본사 앞에서 노브랜드 가맹점 출점 철수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였다 (사진=베타뉴스)

    중소상인 연합회와 시민사회단체들이 신세계 이마트의 자체브랜드 '노브랜드'의 출점을 규탄하며, 중소상인과의 상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17일 '노브랜드 출점저지 전국비대위'는 서울 성동구 이마트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조정 조처를 피하려 직영이 아닌 가맹점 형태로 출점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회사 측에 노브랜드 가맹점 매장 철수를 요구했다.

    비대위는 "직영점과 달리 가맹점은 경우에 따라 상생 협의를 거치지 않아도 되는 것을 이용해 이마트가 '꼼수 출점'을 강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이마트 노브랜드 가맹점은 지난 4월부터 전주·제주·울산 등에 7개를 개점했다.

    김성민 한국 중소상인 자영업자 총연합회 공동회장은 "200여개의 노브랜드 직영점을 출점한 이마트가 이제는 가맹점까지 출점해 지역상권을 초토화하려 한다"며, "노브랜드 가맹점 출점을 즉각 중단하고 이미 개설한 7개 점포는 철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참여연대 김주호 민생팀장은 "대기업이 혁신과 투자를 통해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자본력을 앞세워 골목상권을 초토화하게 되면 국가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를 표하며, "상생협력법 시행규칙 수정 등으로 가맹점 출점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의 주장에 이마트 관계자는 "전통시장 상인회의 요청에 따라 노브랜드 상생스토어가 시장에 입점한 이후 젊은 층 고객이 늘어나 전국 40여개 전통시장에서 입점 요청을 하는 상황"이라고 가맹점 출점에 대해 설명하며, "노브랜드 전문점은 주변 상권과의 상생을 위해 슈퍼 및 편의점 핵심품목인 담배를 판매하지 않으며 신선식품 판매도 최소화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02058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