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LG생활건강 '더페이스샵' 온라인 판매 중지 왜?...'가맹점주들과 갈등'?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6-14 10:38:33

    © 더페이스샵 홈페이지 캡처

    화장품 온라인 판매를 두고 점주들과 갈등을 빚어온 LG생활건강이 자사 직영 온라인 쇼핑 서비스를 중단했다.

    14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로드숍 '더페이스샵'과 편집숍 '네이처컬렉션'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쇼핑 종료에 대해 공지했다.

    이들 브랜드는 "회사 내부 정책으로 인해 6월 7일부터 온라인몰 구매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안내했다.

    홈페이지는 구매 서비스 외에 제품정보와 프로모션 안내, 매장정보 조회 등 나머지 기능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조치가 화장품 가맹점의 수익성 하락과 점주들과의 갈등에 따른 조치라고 풀이하고 있다.

    실제로 LG생활건강을 비롯한 국내 주요 화장품 브랜드 가맹점주들은 지난 3월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를 결성하고, 화장품업체들이 온라인 쇼핑 서비스를 통해 가맹점보다 더 싼 가격에 화장품을 팔면서 점주 이익을 침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페이스샵의 지난해 매출은 4천873억원으로, 최고 기록을 세웠던 2016년 6천498억원보다 20% 상당 감소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가맹사업 대상인 이들 두 개 브랜드에 대해서만 온라인 구매 서비스를 중단했다"며 "가맹점주와 상생을 위해 자발적으로 결정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01971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