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감원, 유사투자자문업자 자격 심사 강화…신속 퇴출

  • 이승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6-13 09:14:27

    금융감독원 ©연합뉴스

    다음 달부터 유사투자자문업자에 대한 자격요건 심사가 강화되며 부적격자는 종전보다 신속히 퇴출된다.

    금융감독원은 13일 유사투자자문업자에 대한 감독 강화를 위한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되는 데 따라 이런 내용의 실행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유사투자자문업자가 영업을 위해 신고를 해올 경우 자격요건을 지금보다 꼼꼼히 확인하기 위해 신고·보고 서식을 개정하고 금융투자협회 등과 협력해 자격요건에 대한 사실조회도 벌일 계획이다.

    기존에는 누구든지 서식에 맞게 신고만 하면 유사투자자문업을 할 수 있고 신고 사항은 제출 자료만으로 확인해 심사가 형식적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또 폐업하거나 소재지·대표자 변경 시 2주 안에 보고할 의무가 있지만 이행하지 않아도 뾰족한 제재 수단이 없는 상태다. 그러나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최근 5년간 금융 관련 법령 위반자 ▲자진폐업·신고말소 후 일정 기간 미경과자 ▲사전 건전영업 교육 미이수자 등은 유사투자자문업 신고를 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맞춰 금감원은 관련 서식을 개정해 ▲최근 5년간 금융 관련 법령 조치 내역 ▲의무교육 이수일자 및 이수증 ▲영업수단 ▲홈페이지·이메일 주소 등의 기재란을 신설하기로 했다.

    아울러 검찰, 국세청, 금융투자협회 등에 금융 관련 법령 위반·자진폐업·의무교육 이수 여부에 대한 사실조회를 요청할 방침이다.

    또 매 분기 일제점검을 벌여 부적격자는 신속히 직권말소 조치하기로 했다. 국세청 폐업·사업자등록 말소 여부, 상호·소재지·대표자 변경 보고 여부가 점검 대상이다.

    유사투자자문업자는 국세청에 폐업·사업자등록 말소를 신고하거나 상호변경 등에 대한 보고의무를 위반해 3차례 이상 과태료를 부과받으면 직권말소 대상이 된다. 현재 유사투자자문업자 중에는 폐업신고 후 ‘유령업체’로 영업하는 경우가 있다.

    금감원은 또 금융 소비자가 유사투자자문업자의 신고내역을 쉽게 조회할 수 있도록 ‘유사투자자문업자 신고현황’ 홈페이지를 개편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금융투자협회·한국소비자원과 함께 이번 달 서울과 부산에서 ‘유사투자자문업자 신고제도 설명회’도 연다. 유사투자자문업자 교육기관으로 지정된 금융투자협회는 다음달부터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해 매월 1회 집합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유사투자자문업은 불특정 다수인을 대상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터넷 방송, 문자 메시지, 블로그 등을 통해 대가를 받고 투자 조언을 해주는 업종으로, 2015년 말 959곳에서 올해 5월 말 2312개로 늘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