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이정미, "포스코건설, 기준치 초과 라돈 검출에도 편법적 꼼수" 해결 촉구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5-22 14:24:28

    ▲ 22일 오전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라돈 기준치 초과검출을 비판하며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곽정일 기자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포스코건설이 지은 아파트의 라돈의 기준치 초과 검출에 대해 "포스코건설이 편법적 꼼수대응을 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포스코건설에 제대로 된 해결을 할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포스코건설이 신축한 아파트에서 세계보건기구(WHO) 라돈 권고기준의 3배 수준의 라돈이 측정됐다"며 "화장실 젠다이 2곳, 현관입구쪽 현판의 화강석 대리석에서 라돈이 나온 것으로 확인 됐다"고 밝혔다.

    라돈은 WHO가 발암성등급 1등급으로 지정한 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해당 아파트 입주민도 참여했는데 입주민 A씨 "형식측정기기 자체 측정 결과 WHO 기준치인 148Bq/㎥의 3배 수준인 418Bq/㎥이 나왔다"며 "그런데도 포스코건설은 대표이사 면담시 라돈석재 회수를 거부하고 정부 가이드라인을 마련해달라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입주민 B씨도 "형식승인 측정기기(FRD400) 자체 측정 결과로도 기준치가 초과됐는데, 포스코건설은 라돈측정방법및 장비에 문제를 삼으며 토론을 220을 제외한 라돈만 측정할 것을 주장했다"며 "전체 공인인증 장비 중 토론수치를 완전히 배제할 수 있는 비싼 RAD7측정기기만 측정할 것을 고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문제로 수개월 동안 포스코와 합의를 도출해내지 못했다"며 "그러던 중 포스코는 미입주세대에 세대주 모르게 라돈 수치를 낮추기 위해 도둑 코팅을 행했다"고 지적했다.

    입주민 C씨는 실제로 라돈코팅을 칼로 벗겨내면서 집주인이 코팅을 모른다는 사실과 포스코건설 직원과의 통화 내역을 공개했다. 공개한 내역에서 직원은 집주인 몰래 코팅한 것에 대해 '왜 그런 것을 묻느냐, 코팅을 회사에서 허락받고 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저 혼자 얘기할 것은 아니다. 답변이 곤란하다"고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입주민 C씨는 "포스코 대표이사는 '라돈 석재 코팅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이혁재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집행위원장은 "정의당은 공동주택 내 라돈 피해 문제해결을 위해 포스코 라돈방지 법안 4법을 발의할 것이며 정의당 내 라돈 피해대응기구 발족 등 공동주택 라돈피해 문제 해결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혁재 집행위원장은 "한국소비자보호원, 공정거래위원회 등 협력을 통해 적극적인 문제 해결과 강력한 조치를 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는 "공동주택내 라돈 문제는 더 이상 방치되어서는 안 되며 국민의 안전과 건강권 확보를 위해 중차대 사안"이라며 정부의 빠른 조치를 촉구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01175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