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타 지역 절충안 찾아가는데…부산 버스 파업 제자리만 맴도는 연유는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5-14 17:19:19

    ▲버스 파업 예정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전 부산 한 공영차고지에서 시내버스가 주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결국 파행으로 치달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 같다. 14일까지, 곳곳의 버스 파업이 절충안을 찾아 철회되고 있는 부산 버스 파업은 진행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점쳐지며 많은 이들의 우려를 받고 있다.

    부산 버스 파업이 철회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타 지역은 이날 오후까지 이미 절충안을 마련했거나 절충안을 찾고자 막바지 조율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부산은 사정이 다르다. 인구 340만 이상의 부산에 버스 파업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부산 등 버스 파업 사태를 두고 정부, 지자체, 담당 부처 간 책임 떠넘기기가 벌어진다며 비판이 이어지는 상황. 부산 버스 파업 시행 가능성이 높은 이유는 뭘까. 부산만 특수한 상황에 처한 것은 아니다. 전국 대부분 기사들은 52시간 근무 제한으로 인해 실질적 피해를 본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일례로 초과 근무 수당이 깎여 실질 소득 감소되는 결과를 참기 힘들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타 지역은 돈을 더 주거나 사규에 따른 퇴임 시기를 늦춰주는 것 등으로 절충안을 찾아가고 있는 중이다. 다만 부산 버스 파업의 경우 입장 간 간극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진다.

    부산 버스 파업 현실화가 높아지면서 여론 의견은 분분한 상황이다. 그간 기사들 역시 파업이라는 위기의식을 막기 위해 노력했을 것이라면서 그보다 더한 생존의식이 발동한 것이라고 이해와 지지를 보내는 이들이 적지 않다. 반면 더 나은 사회를 언급하면서 모두가 한발씩 양보해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00881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