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어떻게 이런일이...SK하이닉스,1분기 영업益 3분의 1토막 '어닝쇼크' 최악"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25 16:16:45


    메모리 호황 종료 ‘직격탄’
    전분기 대비 69.2%나 급감
    2016년 3분기 이후 최저치

    SK하이닉스[000660]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 '다운턴(하락국면)'의 직격탄을 맞았다.

    올해 첫 성적표에 '최근 10분기만에 최소 흑자'를 써낸 것으로, 2분기에는 이보다 더 떨어질 가능성도 있어 2017년과 지난해의 실적 신기록을 다시 기대하기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올 하반기부터 메모리 시장의 수요 회복과 가격 반등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어 '바닥' 시점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는 올 1분기(1~3월)에 매출 6조7천727억원, 영업이익 1조3천665억원을 각각 올렸다고 25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분기(9조9천380억원)보다 31.9% 감소했으며, 지난해 같은기간(8조7천197억원)보다도 22.3% 줄었다. 이는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6조4천724억원)과 비슷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전분기(4조4천301억원)보다 69.2%, 1년 전(4조3천673억원)보다 68.7% 각각 줄어들면서 '3분의 1 토막'이 됐다. 지난 2016년 3분기(7천260억원)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증권사들의 실적 전망치 평균(6조3천500억원·1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매출은 더 많았고, 영업이익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1분기 영업이익률은 전분기(44.6%)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20.1%에 그치면서 역시 지난 2016년 3분기(17.1%)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작년 평균 50%대에서 급락한 것으로, 그만큼 수익성이 악화한 것이다.

    올초 실적 부진은 메모리 제품 수요 둔화로 인한 출하량 감소와 예상보다 빠른 가격 하락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D램의 경우 계절적인 요인에 서버 고객의 보수적인 구매까지 겹치면서 출하량이 전분기보다 8% 줄었고, 평균판매가격은 27%나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낸드플래시도 재고 부담과 경쟁 심화로 평균 판매가격이 32%나 떨어졌다.

    SK하이닉스는 올 2분기부터는 모바일과 서버용 D램 수요가 개선되고 낸드플래시도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채용 비율 확대 등으로 업황이 나아질 것이라면서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D램의 경우 1세대 10나노급(1x) 비중을 확대하는 한편 하반기부터는 2세대 10나노급(1y)도 컴퓨팅 제품을 위주로 판매를 시작하기로 했다. 고용량 D램 채용을 지원하는 신규 서버용 칩셋 출시에 맞춰 64GB(기가바이트) 제품 공급도 늘린다는 계획이다.

    낸드플래시는 수익성 개선에 집중해 원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3D 낸드 초기 제품인 2세대(36단)와 3세대(48단) 생산을 중단했으며, 72단과 96단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청주 신규 M15 공장의 양산은 당초 계획보다 속도를 늦춰 수요 상황에 대응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