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지주사 첫 전환 우리금융 1분기 순익 5686억원…3위 등극

  • 이승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25 11:13:36

    ©이승주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지주사 첫 전환 이후 실적을 발표하면서 하나금융을 제치고 3위에 등극했다. 신한금융의 실적이 발표되지 않았지만 KB금융에 이어 3위를 차지할 전망이다.

    우리금융그룹은 2019년 1분기 당기순이익 5686억원을 시현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한 것은 물론 1분기 556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하나금융지주를 앞질렀다.

    특히 지주사 회계처리방식 변경으로 인한 지배지분 순이익 감소분 약 380억원을 포함하면 6000억원을 초과한 수준으로 분기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량 자산 위주로 성장성이 커졌고 저비용성예금이 확대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자이익은 기업대출 중심의 자산성장과 저비용성 예금 확보노력으로 견조한 증가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했고, 핵심 저비용성예금도 전년 동기 대비 2% 올랐다. 비이자이익은 수수료 위주의 성장을 통해 전분기 대비 10.2% 증가했다.

    자산 건전성 측면에서는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이 0.47%, 연체율이 0.33%를 기록했다. 우량자산 비율은 기업대출 증가에도 전분기 대비 0.7%포인트 증가한 85.1%, NPL 커버리지비율은 전분기 수준인 118.9%로 집계됐다.

    주요 계열사별로는 우리은행이 전년 동기 대비 2.03% 감소한 5394억원, 우리카드는 240억원, 우리종합금융은 12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시장 컨센서스를 뛰어 넘는 순이익 달성은 손태승 회장 취임 이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이자·비이자 부문의 수익원 확대 및 철저한 건전성 관리의 결과”라며 “현재 진행중인 동양자산운용 및 국제자산신탁 등 비은행부문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향후 본격적인 비은행부문 M&A를 통해 우리금융그룹의 성장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2분기 이후에는 비은행부문의 인수합병(M&A)이 본격화되면서 수익성은 물론 성장성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진행중인 동양자산운용·국제자산신탁 인수 등 비은행부문 M&A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비은행부문을 중심으로 한 그룹 성장성이 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